삼순이 때 김선아는 맨날 목늘어난 티에 청바지였는데.....이게

화장 분이 너무 떡칠이다 . ..


이런기사가 자꾸 나오는거보니까 문제가 잇긴잇네ㅡㅡ


아이리스는 김소연이 짱임..김태희두 물론 괜찮았지만..


나만 이상하게 느끼고 드라마에 몰입 못한게 아니구나.. 다른 드라마는 한번 보면 다음편 보는데, 이건 뭔가 집중을 못해서 청소하면서 띄엄띄엄 본 느낌들던데. 이다해 진짜 너무하네..


제작진은 전설의고향팀? ㅋㅋㅋ 귀신 분장을 좋아하는가보네 난 왜자꾸 이역할에 하지원이떠오르지 이런역할도 해본사람이 잘한다고


앞트임 티가 너무나서 진짜 볼때마다 거슬려요


참. . . 한가들 하셔


역대 아이리스 시리즈중 제일 별루다 이다해... 그러고보니 김태희가 이쁜척없이, 화장기없이 자연스레 연기를잘한거네 김소연도마찬가지고.. 이다해는 뭔가 인위적이야..눈매도 연출도 연기도..


글쎄 화장이과하다고는 생각안해봤는데 화면을 보면 왜이렇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공들인 밀랍인형같다는 모습이드는지. 굳이망가지지않더라도, 위급한상황 슬픈상황 즐거운상황 전부다 가식적인 사람을 보는듯이불편함ㅠㅠ 연기를 못하는것도아닌데.. 너무욕심이묻어나서 그런듯. 마이걸때부터 팬이었는데 너무바껴서 안타까움..


본인 스스로가 연기가 부족하다는건 알까..